(사)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(이하 ‘선수협’)가 현역프로야구선수, 은퇴선수들의 향후 진로 준비와 현재 운동방법에 대해 고민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진로준비과정 프로그램인 빅이닝 프로그램을 개최한다.

 

작년에 이어 두번째로 실시하는 이번 빅이닝 프로그램은 특히 현역 프로선수, 은퇴선수 뿐만 아니라 아마추어 지도자 및 아마추어 선수까지 대상을 확대하였다.

 

12월 13일(목)부터 14일(금) 양일간 진행되는 ‘2018 빅이닝(big inning = beginning) 프로그램은 교육, 코칭, 진로, 창업 전문가들을 초빙하여 아마추어 지도자 과정, 레슨장 창업을 비롯, 각 구단별로 도입하고 있는 데이터 야구에 대한 이해와 장비를 이용한 선수들의 퍼포먼스 개선 실습, 트레이닝 방법 등으로 구성되어있다.

 

선수협 김선웅 사무총장은 “진로와 훈련방법을 고민하고 데이터 야구에 관심이 있는 현역 및 은퇴선수, 아마추어 코치, 아마추어 선수 등 모든 분들에게 야구산업 종사자로서 필요한 자질을 갖추고 준비를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”며 “빅이닝 프로그램이 건강한 전문 야구인들을 육성하는데 초석이 되어줄 것”이라고 밝혔다.

 

빅이닝 프로그램에 관심이 있는 야구종사자와 선수들은 선수협에 문의하면 참여 방법과 구체적 프로그램을 안내 받을 수 있다. 끝.